세계일보

검색

이양수 “대장동 게이트, 국민약탈로 정치자금 마련…특검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1-20 10:00:00 수정 : 2021-11-20 09:57: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이양수 수석대변인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2014년 지방선거 선거비용·인허가 관련 로비 의혹을 제기하며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은 국민약탈로 정치자금을 마련한 것이며, 즉 이 후보 게이트라는 점이 증언으로 입증된 것”이라며 “당장 특검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장동 5개 지구 분양대행업체가 2014년 초부터 2015년 3월까지 남욱 등에게 43억원을 건넸다. 2014년 6월 지방선거의 선거비용과 인허가 로비 비용으로 쓰였다는 관계자의 증언까지 확보됐다고 한다”며 “이 후보의 최측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2013년부터 남욱 변호사 등과 뇌물로 유착됐고 2014년 4월 공사를 나와 이 후보의 당시 성남시장 후보 캠프에서 활동했다. 43억 원이 정치자금과 뇌물로 쓰였다는 관계자 진술과 정확히 일치한다. 누가 보더라도 이재명 게이트의 ‘결정적 국면’이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어 “이 정권에 길들여진 검찰과 경찰로 이재명 게이트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가 과연 가능하겠는가. 그동안의 수사 진행을 보면 극히 회의적이다”며 “김만배씨, 남 변호사의 구속영장이 발부되던 날, 검찰 수사팀은 대규모 회식을 하다가 코로나 감염으로 수사력이 마비되었다. 김씨 구속은 ‘이재명 게이트 수사의 시작’이어야 하는데, 수사가 다 끝난 것처럼 한 것이다”고 지적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다. 당장 특검을 도입해 새로 시작한다는 각오로 이재명 게이트를 파헤쳐야 한다. 녹취록 하나에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방대한 돈의 흐름부터 모두 규명해야 한다”며 “진상규명에 관해 조건을 거는 정치적 거래는 불가하다. 이 후보를 비호해온 민주당측 인사들은 국민께 고개 숙여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남 변호사와 김씨 등을 통해 43억원이 이 후보의 성남시장 재선 선거비용으로 사용됐다는 언론 보도를 토대로 서울중앙지검의 대장동 의혹 수사팀 검사를 피의사실공표, 공무상기밀누설 혐의 등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민주당은 “참고인의 진술을 특정 언론사 기자에게 알리는 방법으로 피의 사실을 공표하고 공무상 비밀을 누설했다”고 주장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