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분 월식 종료…다음 월식 보려면 내년 11월8일까지 기다려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19 21:18:34 수정 : 2021-11-19 22:37: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9일 오후부터 밤까지 올해 마지막 우주쇼 ‘부분월식’ 진행
97.8% 가려지는 ‘최대식’…‘개기월식’과 비슷한 광경 펼쳐져
3시간 30분가량 진행…580년만에 가장 긴 월식으로 기록돼
다음 월식은 1년 후인 2022년 11월8일…‘개기월식’으로 진행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19일 오후 서울 하늘에 부분월식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오늘(19일) 오후와 밤에 걸쳐 지구의 그림자가 달 일부를 가리는 ‘부분월식’이 진행됐다.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져 붉게 변한 달이 전국 대부분에서 관측됐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부분월식은 오후 4시 18분 24초부터 시작됐지만, 제대로 된 관측은 달이 뜨는 시각인 오후 5시16분부터 가능했다. 

 

달의 97.8%가 가려져 개기월식과 비슷한 광경이 펼쳐진 최대식은 오후 6시2분 54초에 진행됐으며, 오후 7시47분 24초에 월식이 완전히 종료됐다. 

 

이날 부분월식은 3시간 30분가량 진행돼 580년 만에 가장 긴 시간 동안 진행된 월식이어서 그 의미가 컸다. 

 

이제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음 월식은 1년여의 시간이 지난 내년 11월8일로 예정됐으며, 개기월식이 될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