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산강환경청, 먹는 물 안정성 확보 수질 점검

입력 : 2021-11-20 01:10:00 수정 : 2021-11-19 18:39: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산강유역환경청은 19일부터 한달동안 먹는물 수질검사기관의 준수사항 이행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먹는물 데이터의 신뢰성을 제고하고 국민의 먹는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마련됐다.

 

점검 기관은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와 제주대학교 생명과학기술혁신센터, 한국수자원공사 영섬본부, ㈜이산친환경연구원, ㈜바른환경연구소, 순천대학교 산학협력단, 동명생명과학원㈜,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등 8곳이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점검을 통해 기술인력의 정상근무, 검사기관의 준수사항, 장비 교정 검사, 법정 교육 이수 여부, 먹는물 수질공정시험기준 준수 여부 등의 전반사항을 점검할 방침이다.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건강한 물환경 조성과 깨끗하고 안전한 먹는물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먹는물관리법에 따르면 검사기관은 분석결과의 신뢰성 제고를 위해 시료 채취·운반·보관·분석 전 과정에 걸쳐 먹는물 수질공정시험기준에 따라 수질검사를 해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