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옹이 작가, 유흥업소 출신” 악플 단 20대女 벌금형

입력 : 2021-11-19 19:00:00 수정 : 2021-11-19 18:10: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판부 “죄질 좋지 않고 피해자가 처벌 원해”
사진=웹툰 작가 야옹이(김나영) 인스타그램

웹툰 작가 야옹이(김나영)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악플러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2단독 방혜미 판사는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28)씨에게 최근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범행 내용이나 경위를 볼 때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가 피고인의 처벌을 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작년 1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야옹이 작가는 유흥업소 종사자 출신”이라는 취지의 허위사실이 담긴 글을 두 차례 올려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과거 야옹이 작가가 쇼핑몰 모델로 활동했던 사실을 언급하며 ‘전형적인 유흥업소 종사자 패턴’, ‘과거가 깔끔할 것 같지 않다’, ‘야옹이 작가 SNS에 가보면 팔로우 목록에 유흥업소 종사자들과 맞팔로우가 많이 돼 있다’, ‘유흥업소 종사자들이 많이 입는 브랜드만 골라 입는다’ 등의 내용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A씨는 약식 기소돼 벌금 200만원의 약식 명령을 받았으나, A씨가 이에 불복해 청구한 정식 재판에서 벌금형이 확정됐다.

 

야옹이 작가는 드라마로도 제작됐을 만큼 인기를 끈 네이버 웹툰 ‘여신강림’으로 이름을 알렸다. 그는 지난 8월 공개된 웹예능 ‘티파니에서 아침을’에 출연해 악플로 인해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를 받고 있다며 악플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