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말로만 조건 없는 특검… 대장동 게이트 몸통은 이재명”

입력 : 2021-11-19 16:52:25 수정 : 2021-11-19 17:26: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후보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가져와 물타기”
“‘이중 플레이’로 국민을 우롱하지 말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가 지난달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 발표를 마친 뒤 권성동 선거대책본부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19일 “오늘 나온 대장동 개발 업자의 충격적인 ‘뇌물 수수’ 진술은 결국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이 이재명 후보였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며 특검을 촉구했다.

 

권 사무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개발 업자들이 대장동 사업 인허가를 따내기 위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재선에 필요한 선거자금을 댔을 개연성이 충분하다”며 “특혜성 인허가와 불법 선거자금을 주고받는 최악의 부정부패의 일각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의 겉으로 드러난 입장과 달리 지금 이 순간에도 민주당은 계속 머뭇거리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며 “말로만 조건 없는 특검이라면서 이리저리 핑계대고 윤석열 후보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가져와 물타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말 특검 수용을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하겠다면 언론플레이만 하며 피하지 말고, 당장 오늘이라도 민주당 원내대표는 만남에 응해야 할 것”이라며 “뒤로는 이리저리 핑계대면서 당은 도망다니는 ‘이중 플레이’로 국민을 우롱하지 말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