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권오수, 구속 후 첫 검찰 조사

입력 : 2021-11-19 14:36:03 수정 : 2021-11-19 14:3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11월 16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1.11.16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가조작 혐의를 받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19일 구속 후 처음으로 검찰 조사에 출석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권 회장을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전날에도 권 회장에 대해 출정조사를 통보했지만, 권 회장은 검찰에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권 회장은 2009∼2012년 도이치모터스 최대 주주이자 대표이사로 근무하며 회사 내부 정보를 유출하고 외부 세력을 '선수'로 동원하는 등 방식으로 주식 1천599만여주(636억원 상당)를 불법 매수해 주가를 조작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를 받는다.

검찰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가 주가조작 과정에서 소위 '전주' 역할을 했다는 고발장을 접수해 관련 내용을 조사하던 중 권 회장의 범죄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이어왔다.

김씨는 2010년 1월부터 5월까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가담해 이른바 '선수' 역할을 한 혐의를 받는 이모(구속)씨에게 10억원이 든 신한증권 주식계좌를 맡겼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건 연루 의혹이 제기됐다.

다만 권 회장의 영장 청구서에는 김씨 관련 내용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