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尹 일가족 주변은 비리 지뢰밭… ‘가족 사기단’ 말 과하지 않아”

, 대선

입력 : 2021-11-19 11:35:29 수정 : 2021-11-19 11:35: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19일 ‘윤석열 가족비리검증특위’ 출범
송영길 “영부인 될 후보 부인, 후보 못지않은 검증 필요”
윤호중 “尹 가족 수사 10건 진행 중… 대통령 자격 없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가족 관련 의혹을 정조준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윤석열 가족비리검증특별위원회’를 출범하고 수위 높은 공세에 나섰다. 민주당은 윤 후보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크리미널 패밀리(범죄 가족)’, ‘가족 사기단’이라는 지적이 나온다며 검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특위 1차 전체회의에서 “우리가 연봉 1억짜리 간부사원을 채용한다고 해도 얼마나 인사 검증을 하고 철저히 따져보냐”며 “하물며 5000만 국민의 운명, 방향키를 잡는 대통령 자리는 너무나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겨냥해 “영부인은 청와대 부속실 직원과 예산이 배정될 뿐만 아니라 전용기를 같이 타고 국가를 대표해 외국을 순방하고 외교를 펼치는 중요한 공적 자리”라며 “영부인이 될 후보 부인 역시 후보 못지않은 검증 대상이 되는 건 불가피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씨와 윤 후보 부인 김씨를 나란히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윤 후보 가족 비리는 어느 정도의 수위와 한계를 넘어섰다. 처 되는 분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뿐 아니라 사모펀드에 개입해서 전환사채 판매로 갑자기 82% 넘는 이익을 얻었다”면서 “많은 언론이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에 개입했다, 외부 정보를 이용했다고 해서 소설을 쏟아내고 진보 시민단체 활동가들도 모두 이 문제를 집중 공격했는데 김씨의 주가조작 문제와 사모펀드 개입 문제는 침묵하고 있고 취재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 장모 최씨와 관련해서도 “양평군의 불법적 부동산 투기뿐만 아니라 요양병원 문제로 기소돼 재판받고 있다”며 “가족 전체가 크리미널 패밀리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 중수과장의 권력을 이용해서도 처와 장모가 수많은 법망을 피해서 제대로 수사되지 않고 기소를 피해왔는데 이런 분이 대통령이 된다면 가족들의 국정 농단은 불 보듯이 뻔하게 예상 가능한 심각한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대선 역사상 후보 본인은 물론 부인과 장모까지 일가족 전체가 이렇게 많은 부정부패와 비리 의혹에 휩싸인 사례는 한국 정치사상 최초의 일”이라며 “가족 사기단이라는 말이 있는데 조금도 과하지 않다. 주변이 온통 비리 지뢰밭”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일가족의 대한 수사 건수만 10건이 진행 중”이라며 “보통 가정에 평생 한 번 일어나기도 어려운 이런 사건들이 윤 후보 패밀리에게는 일상 돼 있다. 이미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어 김용민 최고위원은 “김씨가 운영하는 코바나컨텐츠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 후보자에 지명된 전후로 대기업을 포함한 12곳과 협찬계약을 새롭게 체결했다”며 “당시 후원 업체인 GS칼텍스·LG전자·우리은행은 검찰 수사를 받는 중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떤 대가를 바라고 준 변형된 지능적 뇌물이 아니었는지 검찰은 이에 대한 명백한 사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박주민 의원은 윤 후보 측이 앞서 공개한 김씨의 주식계좌와 관련해 ‘눈속임용 공개’라며 “김씨의 주식계좌 전체를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2010년 1월 이후만 담고 있는데 주가조작 시기는 2010년 9월”이라며 “엉뚱한 걸 공개해놓고 의혹이 해소됐다고 얘기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