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불구경’ 지적에 박수현 “靑·대통령은 밤잠 못자며 국정 고민”

입력 : 2021-11-20 07:00:00 수정 : 2021-11-20 15:55: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치 중립, 선거 개입 의혹받지 않도록 노력해야"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수현 국민 소통수석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청와대는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고집하지 않겠다며 철회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국민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더 나은 공약이나 비전을 제시하는 것은 굉장히 환영할 일"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의 입장 선회로 청와대는 '당정갈등 조율'에 대한 부담을 덜었다. 그간 이 후보와 민주당은 올해 초과세수를 전국민 재난지원금 등으로 쓰자고 주장했고, 이에 난색을 보이는 정부(기획재정부)와 부딪히며 갈등을 빚어왔다.

 

박 수석은 "당과 여야 (대선) 후보가 어떤 제안이나 비전을 제시하는 것은 당연해 일일이 청와대가 부담을 갖지는 않는다"며 "정치권에서 많은 의견이 용광로처럼 모여 문재인 정부보다 더 나은 다음 정부가 탄생하길 국민은 바라고 계실 것"이라고 했다.

 

박 수석은 앞서 이상민 민주당 의원이 이번 당정갈등에 대해 "청와대가 먼발치에서 바라보듯이, 불 보듯 구경하면 안 된다"고 지적한 데에는 "취지는 이해하지만 국정에 대해 청와대와 대통령은 24시간 밤잠을 못 자며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불편한 심경을 밝혔다.

 

박 수석은 이어 "정치중립, 선거개입 의혹을 받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예산안은 정부가 국회로 넘긴 사안인 만큼 국회 심사 과정이 남아있는 것이지, 청와대가 이래라저래라 지시할 단계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박 수석은 전날 한·미·일 외교 차관 협의회 이후 공동기자회견이 돌연 무산된 가운데 일본측이 우리 김창룡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 건을 문제삼은 데에는 "외교부 1차관(최종건)이 현지 특파원 간담회에서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청와대에서는 이것(김 청장의 독도 방문)을 사전 협의했는지는 확인해줄 수 없고 경찰청에서 자체적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정확히 말씀드릴 것은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그리고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 영토"라며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는 단호히 대응하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