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죽마고우’ 권성동 사무총장 내정…비서실장엔 이양수 유력

입력 : 2021-11-18 07:00:00 수정 : 2021-11-18 10:51: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 의원, 윤 후보 정치권 입문 이후 대표적인 ‘친윤’ 의원으로 활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와 권성동 의원.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7일 4선의 권성동 의원(강원 강릉시)을 당 사무총장에 내정했다. 윤 후보 비서실장에는 재선의 이양수 의원(강원 속초시인제군고성군양양군)이 유력하다. 권 의원은 현재 윤 후보 비서실장을, 이 의원은 윤 후보 및 당의 수석대변인을 각각 맡고 있다.

 

이양수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1차 선거대책위원회 발표는 다음주 중반으로 예정하고 있다. 내일(18일)은 권성동 사무총장 인선만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오늘 윤 후보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선대위 구성 관련 논의를 했다"며 "구성과 조직에 대해 대체적인 의견 일치를 봤고 중요 직책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후보의 인선 방안에 대해서 큰 이견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이 생각하는 정책의 방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새로운 조직의 필요성에 공감했고 준비할 예정"이라며 "윤 후보는 정치입문부터 지금까지 경험과 경륜이 높은 김 전 위원장으로부터 많은 조언과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또한 김한길 전 의원과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으로부터도 많은 조언과 도움을 받았다"며 "앞으로 이분들의 의견도 잘 수렴해 선대위 구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권 의원은 윤 후보가 어린 시절 외가인 강릉에서 지낼 당시 어울렸던 죽마고우로, 두 사람의 관계는 윤 후보가 검찰총장직에서 물러난 직후 강릉에서 권 의원을 만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목받았다.

 

권 의원은 검사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법무비서관을 지낸 뒤 18대 총선에서 국회에 입성해 내리 4선을 했다. 윤 후보의 정치권 입문 이후 대표적인 친윤 의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권 의원의 사무총장 내정으로 공석이 되는 윤 후보 비서실장에는 이 수석대변인이 유력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수석대변인은 지난 7월 당 밖에 머무르던 윤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한 첫 현역 의원이다. 당시 이준석 대표가 현역 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당내 후보'만 지지해달라고 촉구한 상황이었다. 이 수석대변인은 경선 기간 윤 후보의 강원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다.

 

국회 보좌관 출신인 이 수석대변인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실 행정관을 지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