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구라, 늦둥이 언급 “둘째 아이는 딸”…그리 여동생 생겼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12 10:06:04 수정 : 2021-11-12 10:06: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BS 예능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

 

방송인 김구라(사진·본명 김현동)가 둘째 아이의 성별을 공개했다.

 

김구라는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배우 김민종은 “아이가 어렵게 나와서”라고 언급했다.

 

이에 김구라는 “인큐베이터에 두 달 있었는데 지금은 아주 건강하게 잘 있다”고 전했다.

 

또 메이크업아티스트 이경민이 둘째의 성별을 묻자 김구라는 “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 친한 사람들과도 이렇게 안 했는데 다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구라는 2015년 전 아내와 18년 동안 결혼생활 후 이혼, 지난해 현재의 아내와 재혼했다.

 

김구라는 12살 연하의 A씨와 따로 결혼식은 올리지 않은 채 혼인신고로 재혼했다.

 

A씨가 추석 연휴 직전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출산하면서 김구라는 50대의 늦은 나이에 둘째를 품에 안는 경사를 누리게 됐다.

 

김구라의 아들이자 래퍼인 그리(본명 김동현)에게는 23살 터울이 나는 동생이 생겼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