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브리핑’ 봉쇄한 이재명에… 윤석열 “대통령이 돼도 하겠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1-11 20:24:02 수정 : 2021-11-11 20:24: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왼쪽),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연일 취재진의 현장 즉석 질문인 ‘백브리핑‘(백그라운드 브리핑)을 거부하며 실언 관리에 나선 가운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대통령이 돼도 하겠다”고 말해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정치 신인’이라며 윤 후보를 평가 절하한 이 후보가 오히려 대선 후보가 확정된 뒤 연이은 실언 논란에 몸을 사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후보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 가상자산을 말하다’ 간담회를 마친 후 전날 페미니즘 비난 글을 페이스북에 공유한 것을 두고 취재진의 질의가 쏟아지자 “대변인이 할게요”라고만 답하고 자리를 피했다. 일부 취재진이 이동 중인 이 후보에게 “여기 있는 기자들이 2030인데 그렇게 얘기 안 하고 가시면 어떻게 하냐”, “5년 전에는 82년생 김지영 공유하셨잖아”라고 질문했지만 이 후보는 응답하지 않았다. 이 후보는 지난 5일 이후 엿새째 현장 기자들의 백브리핑에 응답하지 않고 있다. 

 

반면 윤 후보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의 백브리핑 거부를 두고 “직접 입장을 표명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통령이 (백브리핑을)돼서도 하겠다”고 말해 대조를 이뤘다. 

 

이 후보는 전날 서울 종로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정치 신인인 윤 후보를 겨냥해 “음주운전 경력자보다 초보운전자가 더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음주운전 이력을 인정하면서 윤석열 후보의 정치 경험이 부족하다는 점을 꼬집었지만 오히려 자신의 음주운전 이력을 부각한 실언이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