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무릎 부상으로 쓰러진 IBK 김희진, 타박 진단...골절 등 큰 부상 피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10 15:01:24 수정 : 2021-11-10 15:01: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9일 경기도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6차전 IBK 기업은행 알토스와 페퍼저축은행 AI 페퍼스 경기에서 IBK 기업은행 김희진이 무릎 부상을 당해 들 것에 실려가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 중 무릎 부상으로 쓰러진 IBK 기업은행 알토스의 센터 김희진(30)이 큰 부상을 피했다.

 

10일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자기공명영상(MRI), 컴퓨터단층촬영(CT) 진행 결과 김희진의 무릎에서 골절이나 근육 파열 등 특이 소견은 발견되지 않았다. 병원에서는 타박 진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구단 측은 해당 부위가 올 여름 수술을 받았던 부위이기 때문에 김희진의 몸 상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김희진은 지난 9일 화성에서 열린 페퍼저축은행과의 1라운드 6차전 4세트 경기 중 오른쪽 무릎 부상으로 쓰러졌다. 18-15에서 네트에 붙은 공을 처리하려하다 무릎이 꺾이는 부상을 입었다. 김희진은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한편 페퍼저축은행의 첫 승 제물이 된 기업은행은 주축인 김희진까지 부상을 입으며 1라운드 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
  • 카드 전소민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