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50조' 지원 방안에 이재명 "던지고 보는 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1-08 23:07:29 수정 : 2021-11-08 23:07: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자영업자 피해 전액 보상을 위해 50조원을 투입하겠다는 구상을 내놓은 것에 대해 ‘국민 우롱’이라고 공격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상대 주장은 무조건 반대하고, 재원 대책도 없이 ‘나중에 대통령이 되면 하겠다’고 던지고 보는 식의 포퓰리즘이 아니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계소득 지원과 소상공인 매출 증대라는 2중 효과가 있는 13조원은 반대하면서, 대통령이 되면 50조원을 지원하겠다는 것은 국민 우롱으로 비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은) 내년이 아니라 지금 당장 필요하다. 대통령이 돼서 내년에 (집행) 하더라도 이번 예산에 포함돼야 하는 만큼 즉시 예산 편성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자신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반대한 윤 후보가 대규모 지원 정책을 내놓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이 후보는 “정략보다 민생이 중요하다. 정치는 네 편과 내 편을 가리기보다 오로지 국민, 민생(을 위해야 한다)”며 “50조원의 지원예산 편성을 말의 성찬으로 끝내지 말고 구체적 실행에 나서길 기대한다”고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