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시아인 다 똑같나’ 독일 잡지 질문 날려버린 주지훈 ‘사이다’ 답변 “백인도 다 똑같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05 15:45:17 수정 : 2021-11-08 14:49: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tvN 제공

 

배우 주지훈(사진)이 한 외신 인터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독일 매거진 아이콘은 한국 아티스트 최초로 독일 매거진 커버를 장식한 주지훈과의 풀인터뷰를 공개했다.

 

공개된 인터뷰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 등 K콘텐츠, 군 시절을 포함한 배우 인생, 인종에 대한 선입견 등 다양한 질문에 자신의 솔직함과 위트를 담은 답변을 내놨다.

 

이날 주지훈은 ‘오징어게임’의 성공 등 한국영화들, K문화가 전 세계 호황을 누리고 있는데 할리우드가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냐는 질문에 “넷플릭스나 디즈니 플러스 같은 플랫폼이 존재하긴 하지만 구조가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영화 작품이 전 세계적으로 성공했는데 스탭 배우 감독 제작비는 예전 한국 수준으로 지불된다. 한국영화의 성공이 입증되어도 제안은 늘 예전과 같다. 그래서 앞으로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예를 들어 ‘오징어 게임’은 현재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는데 감독이나 주연배우 이정재님에게 그에 맞는 대우를 했을까?”라고 의문을 나타냈다.

 

질문 중 특히 ‘아시아 사람들이 다 똑같이 생겼다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상하시나요?’라는 질문에 주지훈은 “우리가 볼 때도 백인들 다 똑같이 생겼어요.(웃음) 브래드 피트나 톰 크루즈만 다르게 생겼죠”라고 재치 있게 응수해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아울러 나이가 들어가는 것에 있어 두렵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정우성을 언급하며 “어떤 일이 가능할지 불가능할지 모르는데도 개인적인 가치와 철학 때문에 그 길을 가는 사람이 있다”며 “오로지 자신의 열정만으로 타인을 해치지 않고도 최고 수준의 배우가 될 수 있음을 매일 보여주는 사람이 바로 가까이에 있기에 제 젊은 날의 혼란을 많이 잠재워줬다”고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한편 주지훈은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이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인기를 얻으며 얼굴을 알리고 있다. 현재 tvN 드라마 ‘지리산’에 출연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