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펜싱’ 박상영 “화장실에서 ‘할 수 있다!’ 외쳐달라고…술자리서 시비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03 17:45:43 수정 : 2021-11-03 17:45: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캡처

 

펜싱선수 박상영(사진)이 자신의 유명세 때문에 겪는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지난 2일 유튜브 ‘에이스토리’에는 “전 국민을 홀렸던 ‘할 수 있다’ 영상을 직접 본 박상영 선수의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박상영은 영상에서 지난 2016년 리우 올림픽 이후 “두세 사람이 평생 말할 수 있는 ‘할 수 있다’를 다 말한 것 같다”며 유명세 탓에 겪은 일들을 언급했다.

 

앞서 박상영은 2016년 리우 올림픽 당시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스스로 “할 수 있다”를 거듭 되뇌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결국 극적인 역전으로 금메달을 목에 건 그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졌고, 그가 스스로 “할 수 있다”며 건 주문 또한 화제가 됐다.

 

그는 “너무 배가 아파 카페에서 화장실에 들어갔는데, 누가 노크를 했다”며 “(상대방이) ‘혹시 ‘할 수 있다’ 박상영 선수 아닌가요?’라고 하셔서 맞다고 했더니, ‘할 수 있다’ 한 번 외쳐달라고 하시더라”고 언급했다.

 

또 술자리에서 시비가 붙을 뻔한 적도 있었다고.

 

박상영은 “술집에서 팬과 만나 사진을 찍어주고 있는데, 옆 테이블에서 느닷없이 욕을 뱉었다”며 “너무 당황스럽고 화가 나 언쟁이 있을 뻔했지만 다행히 잘 참았다”는 일화도 전했다.

 

이어 “정말 무서운 분들은 ‘나도 다른 칼 잘 쓴다’, ‘칼싸움 한 번 하자’고 하시는 분들이었다”면서 “관심들이 정말 좋았지만 때로는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상영은 2022년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전을 치르고 4차 국가대표 선발전을 준비하는 도중 발목 인대가 파열돼 재활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