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女 비치 핸드볼 선수들, 비키니 안 입어도 된다…바뀐 점 무엇?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03 13:11:56 수정 : 2021-11-03 13:11: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르웨이 비치핸드볼 팀. amalieskram 트위터 캡처

 

비치 핸드볼 여자 선수들이 경기에서 비키니를 입을 필요가 없어졌다.

 

국제핸드볼연맹(IHF)은 지난 2일(한국시간) “여자 선수들은 타이트하고 몸에 딱 붙는 반바지를 입어야 한다”는 비치 발리볼 관련 규정 변경 내용을 발표했다.

 

이는 “하의 측면 폭이 10㎝를 넘기면 안 된다”는 규정을 완화한 것이다.

 

새로 바뀐 규정은 내년 1월1일부터 적용된다.

 

앞서 이 같은 규정은 남자부에 적용되지 않아 남녀 차별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논란이 일자 지난 10월에는 북유럽 5개국 스포츠 담당 장관이 “성별이나 배경에 상관없이 모든 선수가 스포츠에 남을 수 있도록 지지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공동 서한을 IHF에 보내 이 규정을 바꿔 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결국 IHF는 복장 규정을 수정하며 한발 뒤로 물러났다.

 

이 같은 변화에도 불구, 여전히 논란의 요소는 남아 있다. 

 

여자 선수들에 대해서는 ‘타이트하고 몸에 딱 붙는’ 반바지를 입도록 했지만 남자 선수들은 ‘너무 헐렁하지 않은’ 하의를 입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