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정은에 절대 충성”… 北, 내부 사상단결 강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03 11:31:56 수정 : 2021-11-03 11:3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 김정은 당 총비서. 연합뉴스

북한이 재차 ‘김정은주의’를 정립하면서 내부 사상단결할 것을 강조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사설에서 “나라의 경제를 어떤 외부적 영향에도 흔들림 없이 운영되는 정상궤도에 올려세우고 사회주의강국 건설을 다그치자면 일심단결의 위력을 더 높이 발휘해야 한다”며 “우리의 일심단결은 김정은 동지에 대한 절대적 신뢰에 기초한 전체 인민의 충성심의 결정체"라며 "총비서 동지의 유일적 영도체계를 더욱 철저히 확립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또 매체는 “(김정은)유일적 영도체계를 세우는 사업의 이상적 목표는 전당과 온 사회가 하나의 머리, 하나의 몸, 하나의 생명체로 되게 하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매체는 “당 중앙의 사상과 영도에 어긋나는 행위는 추호도 묵과하지 말아야 한다”며 “간부들은 주민의 마음속 고충과 생활상 애로를 풀어주기 위해 발이 닳도록 뛰고 ‘일심단결을 어지럽히는 독초’를 뿌리뽑기 위한 투쟁을 더욱 강도높이 벌일 ”을 주문했다.

 

경제부문에서는 “단위특수화와 본위주의를 철저히 배격하고, 선진경험과 기술을 공유하고 교류하면서 다 같이 전진하고 발전하는 풍조가 차 넘치게 해야 한다”며 “혼연일체의 노력으로 인민이 기다리고 반기는 실질적 성과, 실질적인 변화를 이룩해 노동당 만세, 일심단결 만세 소리가 울려 퍼지게 해야 한다”고 했다.

 

단위특수화란 노동당과 군 기관, 국가보위성과 사회안전성 등 특수기관들이 주요 기업을 산하에 두고 여기서 낸 이득을 독식하는 현상을 의미한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월 당 전원회의에서 단위특수화를 “당권, 법권, 군권을 발동해 단호히 처갈겨야 한다”고 ‘특별 언명’을 한 바 있다.

 

북한은 김정은 집권 10년을 맞으며 기존 통치 이데올로기였던 ‘김일성-김정일주의’를 대체하는 ‘김정은주의’를 내부적으로 설파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