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 대통령 방북 제안… 교황 “초청오면 기꺼이 가겠다”

입력 : 2021-10-29 20:38:56 수정 : 2021-10-29 20:38: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9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과 단독 면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교황청 제공

G20 정상회의 참석차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방북을 공식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바티칸 교황청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다음에 꼭 한반도에서 뵙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9일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과 배석자 없이 진행된 단독 면담에서 “교황님께서 기회가 되어 북한을 방문해 주신다면, 한반도 평화의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초청장을 보내주면 여러분들을 도와주기 위해, 평화를 위해 나는 기꺼이 가겠다”며 “여러분들은 같은 언어를 쓰는 형제이지 않느냐, 기꺼이 가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교황청 방문 때에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방북을 제안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당시에도 “북한의 공식 초청장이 오면 갈 수 있다”고 밝혔으나 아직은 방북이 성사되지 않았다.

 

현직 대통령이 재임 기간 바티칸에서 교황을 두 차례 면담하는 것은 처음이다. 박근혜(2014년 10월)·이명박(2009년 7월)·노무현(2007년 2월)·김대중(2000년 3월)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한 차례씩 바티칸을 찾아 교황을 예방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