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이재명 VS 윤석열 대선 경쟁” 전망…홍준표 “도사 나셨네”

입력 : 2021-10-30 07:00:00 수정 : 2021-10-30 16:15: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洪 "또 한 분의 도사가 나왔다" 꼬집어
유승민도 불편한 심기 내비쳐
공동취재사진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내년 대선은 이재명 후보대 윤석열 후보의 경쟁이 될 거라 생각한다"는 전망에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또 한 분의 도사가 나왔다"라며 비꼬았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손을 잡은 듯한 김 전 위원장을 꼬집는 동시에 윤 전 총장의 '천공 스승' 문제까지 싸잡아 저격한 발언이다.

 

김 전 위원장은 29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병원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최종 후보를 윤 전 총장으로 확언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그는 "국민이 생각하기에 이재명 대 윤석열 경쟁으로 볼 것이기 때문에 그런 방향으로 결정되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홍 의원이 윤 전 총장의 청년층 지지가 낮다는 점을 강조한 것과 관련해서는 "홍 후보 측에서 하는 얘기고 최종적인 결론을 봐야지, 그 자체 가지고는 크게 의미가 없다"라고 김 전 위원장은 말했다.

 

홍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의 발언에 "또 한 분의 도사가 나왔네"라며 "그렇게 바라는 것이겠지"라고 받아쳤다.

 

그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사무처 직원들과 인사를 마친 뒤 이같이 말하며 "자기(김 전 위원장) 의견이야 무슨 말씀을 하시던 간에 (나는) 관심이 없다. 영남 당원들은 김종인 위원장을 좋아하지 않는다"며 "당내 경선에 미칠 영향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그는 "선거를 코앞에 두고 전직 비대위원장으로서 매우 적절하지 않은 이야기"라며 "당을 걱정하신다면 엄정하게 중립을 지키시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