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洪 “책임당원 ‘골든 크로스’ 이룬 것으로 판단”…尹 “믿거나 말거나식 마타도어에 속겠냐”

입력 : 2021-10-30 07:00:00 수정 : 2021-11-01 13:27: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 공보실장 "여론조사 보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윤 후보가 홍 후보를 압도하고 있다"

"당에 대한 충성도가 더 강하고 정권교체 열망도 더 큰 책임당원은
윤 후보에 대한 지지가 훨씬 더 크지 않겠느냐"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은 29일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의 '책임당원도 골든크로스됐다'는 주장에 대해 "아무런 근거도 없이 당원에서 이길 거라고 하는건 초등학생 달리기 선수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딸 것이라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상일 윤석열캠프 공보실장은 29일 "홍 후보와 이언주 전 의원 등이 '당심에서 골든크로스를 이뤘다'며 책임당원 지지에서 앞선 것처럼 주장하고 있는데 당원이나 언론인들은 한결같이 황당하다는 반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후보와 캠프가 믿거나 말거나식 마타도어를 한다고 당원들이 속을 것 같으냐"며 "거짓주장으로 홍 후보 이미지만 나빠진다는 걸 왜 모르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선이 막바지에 다다르자 홍 후보와 캠프가 초조해진 듯 믿거나 말거나식 '아무 말 잔치'를 벌이고 있다"며 "모든 여론조사를 보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윤석열 후보가 홍 후보를 압도하고 있다. 그렇다면 당에 대한 충성도가 더 강하고 정권교체 열망도 더 큰 책임당원은 윤 후보에 대한 지지가 훨씬 더 크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

 

이 공보실장은 "TV조선이 28일 보도한 기사도 홍 후보의 당심 골든크로스 주장이 얼마나 터무니없는 것인지 알려준다"며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지지층이 너무도 좋아하는 분이 홍준표 후보라는 사실을 각종 여론조사 결과가 말해주고 있는 것만 봐도 '홍준표 바람'의 실체를 알 수 있다"고 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오전 홍준표캠프에서 열린 정치공약 발표 직후 '당원들도 골든크로스를 이뤘다고 판단한다'고 발언한 근거로 "지금 전국에 지구당별로 전화 홍보부대가 있다"며 "전 국회의원이나 당협위원장을 줄 안 세우고 책임당원과 국민을 상대로 당내 경선을 늘 해왔다. 우리 전화홍보 자원봉사자들이 전국에 있고 그 집계를 바탕으로 한 것"이라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