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외교사령탑 ‘다른 관점’ 발언에… 정부 “종전선언 진지하게 진행”

입력 : 2021-10-28 18:20:19 수정 : 2021-10-28 21:43: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 외교사령탑 ‘다른 관점’ 발언 파문
외교부 “일치된 입장” 논란 경계

한·러 수교 30주년 외교장관 회담
“북핵협상 조속 재개 긴밀히 협력”
사진=연합뉴스

한반도 종전선언과 관련해 ‘한·미가 서로 다른 관점을 갖고 있을 수 있다’는 미국 외교안보 사령탑의 발언을 놓고 외교부가 “현 단계에서 (협의는) 상호 바람직한 방향으로 진지하고 속도감 있게 이뤄지고 있다”고 진화에 나섰다.

 

외교부 당국자는 28일 기자들과 만나 “외교는 양국 간 입장 차이는 좁히고 동시에 공동 인식과 공통점을 확대하는 과정”이라며 “한·미 협의 역시 이런 방향으로 소기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2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종전선언 관련 질문에 “우리(한·미 양국)는 각각의 조치를 위한 정확한 순서와 시기, 또는 조건에 관해 다소 다른 관점을 갖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답한 바 있다.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지 1개월 만에 미국 정부 고위당국자가 양국의 ‘다른 관점’을 공개적으로 언급하면서 일각에서는 한·미 간 ‘이견설’ 등이 제기되며 종전선언 추진에 제동이 걸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정부는 설리번 보좌관의 발언 중 한·미의 ‘관점 차이’보다는 ‘일치된 입장’에 방점을 찍으며 논란 확산을 경계했다. 안은주 외교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설리번 보좌관이 ‘주요 전략적 제안에 대해서는 한·미 간 근본적으로 입장이 일치되어 있다’는 등의 발언을 한 점을 거론하며 “해당 발언을 전체적으로 균형 있게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 부대변인은 “시각차에 관한 부분은 외교적 협의를 통해 풀어나갈 수 있는 사안“이라며 “구체적 사안에 대한 한·미 간 협의는 현재 진지하고 심도 있게 이뤄지고 있다”고 부연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UPI연합뉴스

한편 종전선언과 관련해 미국에서 일부 엇박자가 나온 것과 달리 러시아는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표했다. 한·러 수교 30주년 행사 폐막식 참석차 모스크바를 방문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언론 브리핑에서 “북핵 문제 해결의 시급성에 공감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조기 재가동을 위해 양국이 각급에서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담에 참석한 고위당국자는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종전선언 구상에 대해 러시아 측도 적극적인 지지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