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보 포스터에 ‘남혐‘ 집게 손가락?...영암군 “행안부가 전국 시군구에 배포”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27 14:51:33 수정 : 2021-10-27 14:51: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행정안전부와 전라남도 영암군이 만든 안전 홍보 포스터 속 캐릭터 손가락 모양이 일부 페미니스트가 조롱의 뜻으로 사용하는 집게손가락으로 보이면서 ‘남혐’ 의혹에 휩싸였다.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잘리고 싶어서 안달 난 영암군 공무원’이란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의 작성자는 “이젠 모르고 그랬다는 변명 안 통한다”는 글과 함께 안전 홍보 포스터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 속에는 아빠가 아이를 안고 있는 사진 위에 한 캐릭터가 남혐을 상징하는 집게 모양을 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손가락 모양은 급진적 페미니즘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한국 남성의 성기가 작다는 조롱으로 사용하는 로고다.

 

이에 영암군 관계자는 “논란이 되는 이미지는 행안부에서 전국 시군구에 일괄적으로 배부한 이미지”라며 “국가안전대진단이라고 매년 시설물이라든지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위험 시설물에 대해 스스로 안전 점검을 할 수 있게 하는 활동이 있는데 그 취지로 제작된 포스터와 점검표에 첨부된 그림”이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