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민정 중도 귀국… 쇼트트랙 또 ‘악재’

입력 : 2021-10-25 19:40:08 수정 : 2021-10-25 21:24: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월드컵 1차 대회서 충돌로 부상
국내서 검사… 2차 대회 힘들 듯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차 대회에 나선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연달아 악재를 만났다. 여자 쇼트트랙 간판인 최민정(23·성남시청·사진 오른쪽)이 경기 중에 다치면서 다음 월드컵 출전이 힘들게 됐다.

 

대한빙상경기연맹 등에 따르면 최민정은 대회가 치러진 중국에서 25일 새벽 귀국해 국내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앞서 최민정은 지난 23일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1500 결승전에서 김지유(경기일반)와 충돌해 넘어졌고, 여자 500m 결승에서도 앞에서 넘어진 이탈리아 마르티나 발체피나에게 휩쓸려 충돌했다. 최민정은 부상에도 끝까지 경기를 마쳐 여자 1500에서는 6위, 500에서는 3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24일 여자 1000 준준결승에서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최민정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심한 부상은 아니지만, 부상 회복과 재활 치료가 필요하다. 발목 역시 염좌가 확인됐는데 금방 회복이 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최민정은 국내에서 통원치료와 재활치료를 받으며 회복에 집중하고, 다음달 열리는 3∼4차 대회에는 나설 수 있을 전망이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