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킹메이커' 김종인, 등판 임박? 이준석과 24일 회동

입력 : 2021-10-23 16:50:07 수정 : 2021-10-23 16:50: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킹메이커'로 불리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회동을 가진 데이어 이준석 당대표와도 휴일 회동을 갖기로 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김 전 위원장은 오는 24일 서울 시내 모처에서 이 대표와 비공개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김 전 위원장과 이 대표는 당일 오후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새로운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에 나란히 참석하는 만큼 회동은 이 시점을 전후해 비공개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위원장과 이 대표는 회동에서 당내 경선 판세와 경선 이후 당 차원의 대선 준비나 전략 등에 대해 두루 논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선 국민의힘이 다음달 5일 최종 대선후보를 선출하는 만큼 '킹메이커'로 불리는 김 전 위원장의 등판이 임박했다는 관측도 쏟아지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누가 되든 당 외연확장의 일환으로 김 전 위원장의 '역할론'에 다시 무게가 실리고 있는 만큼 경선이 종반부로 접어든 만큼 '대선 플랜'을 모색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전날 밤에는 윤 전 총장과 비공개로 회동을 가진 바 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위원장은 최근 논란이 된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윤 전 총장의 사과를 평가하면서도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도록 "정치인으로서 명료한 언어를 사용하라"는 취지의 조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도 자신의 언행으로 논란을 자초한 사실을 인정하고 "언행에 더욱 삼가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