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개 사과 사진’ 해명에도…홍준표·유승민 측 “석연치 않아”

, 대선

입력 : 2021-10-23 16:45:20 수정 : 2021-10-23 17:0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왼쪽부터 유승민·윤석열·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개 사과 사진’에 대한 해명을 놓고 당내 경쟁 주자들 측은 “해명이 석연치 않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23일 논평을 내고 “맞수 토론이 열리던 시각 윤석열 캠프의 공보특보는 ‘실무자가 집에 가서 찍었다’라고 당시 정황을 설명했다”며 “사실이라면 윤 후보가 토론회에 나와 거짓말을 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저녁 진행된 TV토론에서 해당 사진과 관련해 “캠프 SNS 담당 직원이 와서 찍었다고 들었다. (장소는) 집 근처 사무실 같다. 반려견을 데리고 간 건 제 처(妻)로 생각된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같은 날 윤희석 윤석열 캠프 공보특보는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인터뷰에서 ‘실무자가 집에 가서 사진을 찍어온 것이냐’는 질문에 “강아지가 집에 있는 것이지 않으냐. 실무자가 그걸 찍으려면 집에 가야 되는 건 당연하다”고 답했다. 윤 특보는 다만 “그 과정, 직접 화법으로 무슨 대화가 오갔는지 그건 제가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여 대변인은 “네티즌들은 사진 속 반려견의 동공을 확대 분석하며 동공에 비친 남성이 윤 후보일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면서 “윤 후보는 자식 같은 반려견의 동공 사진까지 확대해가며 해명을 요구하는 국민과 언론에 서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국민이 이렇게까지 분노하는 데에는 그동안 윤석열 후보의 실언과 그것을 수습하기 위한 대응이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는’ 식의 일관된 패턴을 띠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후보는 정치인의 거짓말은 무덤으로 직행하는 길임을 명심하라”고 했다.

 

유승민 캠프 이수희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윤 후보는 어제 토론에서 사진 촬영 경위에 대해 석연치 않은 해명을 내놓았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사진 속 반려견은 (윤 전 총장) 집에 있는 베개와 같은 배게 위에 앉아 있고, 윤 후보의 배우자 사무실은 후보의 집인 아크로비스타 상가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집이든 사무실이든 배우자가 관여해 문제의 사진을 찍은 건 명확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 캠프는 언론 공지를 통해 “어제 KBS 라디오에서의 캠프 공보특보 발언은 ‘개가 집에 있으니 개를 사무실로 데려가 사진을 찍으려면 실무자가 집에 가야 되는 건 당연하다’는 의미였다”며 “사진 촬영 장소에 대한 사실관계에 혼선이 빚어질 수 있어 이 점을 다시 확인한다”고 해명했다. 캠프는 이후 추가 공지를 통해 “촬영 장소는 집 근처 사무실”이라며 “일부에서 사진 속 바닥 소재를 근거로 집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으나, 집 바닥은 나무 마루로 돼 있어 사진 속 바닥 소재와 다르다”고도 반박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