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선우, 경영월드컵 개인혼영 100m 동메달… 국제대회 첫 메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22 10:24:51 수정 : 2021-10-22 10:24: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종목’ 자유형 100·200m 기대
한국 수영의 황선우가 국제대회 첫 메달을 주 종목이 아닌 개인혼영 100m에서 따냈다. 황선우는 2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 2021 3차 대회 첫날 남자 개인혼영 100m 결승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사진은 황선우. 대한수영연맹 제공

박태환의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는 황선우(18·서울체고)가 국제대회에서 첫 메달을 땄다. 특히 주 종목이 아닌 개인혼영 100m에서다. 그의 주종목은 자유형 100m와 200m다.

 

황선우는 21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 2021 3차 대회 첫날 남자 개인혼영 100m 결승에서 52초30로 세토 다이야(일본·51초56), 매슈 세이츠(남아공·51초74)에 이은 3위에 올랐다. 이번 경영 월드컵은 올림픽 규격의 50m 정규코스(롱코스)가 아니라 25m 길이의 풀에서 열리는 쇼트코스 대회다.

 

개인혼영 100m는 한 선수가 접영, 배영, 평영, 자유형의 순으로 25m씩 수영하는 종목으로, 쇼트코스 대회에만 있는 종목이다. 앞서 황선우는 지난 12일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남자 고등부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1분58초04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황선우는 쇼트코스 대회에 출전한 게 이번이 처음인데 개인혼영에서 국제대회 첫 메달까지 목에 걸었다. 이날 예선에서 53초35로 전체 출전 선수 13명 중 3위로 10명이 겨루는 결승에 오른 황선우는 50m 구간까지 1위였으나 이후 세토와 세이츠에게 따라잡혔다.

 

황선우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제 주종목이 아닌 개인혼영 100m에서 3등이라는 정말 좋은 결과로 마쳐서 기분이 좋다”며 “남은 자유형 100m와 자유형 200m까지 열심히 해서 좋은 기록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사흘 동안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황선우는 22일 자유형 100m, 23일 자유형 200m 경기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의 첫 메달은 대표팀 맏형인 이주호(아산시청)가 땄다. 이주호는 남자 배영 200m에서 야코프 투마킨(이스라엘)과 나란히 1분52초98를 기록, 피터 쿠츠(남아공·1분52초09)에 이어 공동 2위에 올랐다. 150m 구간까지 선두였던 이주호는 “턴을 하고 돌핀킥을 차고 나오면서 역전당한 걸 알아차렸다”며 “확실히 3년 전 항저우 세계쇼트코스선수권 때보다 스타트와 턴, 돌핀 킥이 더 좋아졌다고 느꼈지만 어느 부분을 얼마나 더 보완해야 하는지 배우는 좋은 기회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표팀의 맏언니 백수연(광주광역시체육회)은 평영 200m에서 2분23초22로 율리야 예피모바(러시아·2분22초19), 에밀리 비사지(남아공·2분23초20)에 이어 3위에 올랐다.

 

남녀 자유형 400m에 출전한 이호준(대구시청, 3분42초96)과 한다경(전북체육회, 4분05초90), 유지원(경북도청, 4분06초75)은 입상에 실패했지만 A기준기록을 통과해 오는 12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제15회 FINA 세계쇼트코스선수권대회 출전 자격을 얻었다. 여자 자유형 50m에서는 정소은(울산시청)이 24초47로 6위에 머물렀지만, 역시 아부다비 세계대회 출전권을 획득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