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 폭증한 英… “부스터샷·플랜B 필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21 06:00:00 수정 : 2021-10-20 20:39: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英, 신규 확진자 7일 연속 4만 명 돌파
부스터샷으로 맞선 이스라엘 사례에서 교훈 찾아야
사진=AP연합뉴스

마스크를 벗고 ‘위드 코로나’에 돌입한 영국에서 일일 확진자가 7일 연속 4만 명을 넘어서자 다시 방역 고삐를 조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동시에 영국보다 앞서 방역 조치를 해제한 이스라엘의 사례를 보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19일(현지시간) 영국의 신규 확진자는 4만3738명을 기록해 7일 연속 4만 명을 돌파했다. 7일 평균 확진자는 이달 초 3만4000명에서 이날 기준 4만4145명으로 올라섰다.

 

상황이 이런데도 영국 정부는 ‘방역 강화’를 언급하지 않고 있다. 영국은 지난 7월 중순부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을 해제하고, 방역을 개인 자유에 맡겼다. 이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대변인인 맥스 블레인은 “확진자 증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도 “플랜B를 사용할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그가 언급한 ‘플랜B’는 공공장소에서 착용 의무화, 재택근무 권고 등이 포함된다.

 

내각의 발표 이후 공중 보건 전문가들은 방역 규제가 즉각 다시 도입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 의료진을 대표하는 NHS연맹의 매튜 테일러 회장은 플랜B 실행을 촉구하며 “NHS는 역사상 가장 힘든 겨울을 대비하고 있다”며 “정부는 확산이 더 폭증할 때까지 기다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위드 코로나를 먼저 시행한 이스라엘에서 교훈을 찾아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은 두 나라가 백신 종류와 부스터샷 연령대 우선순위, 방역 규칙 등 여러 다른 점이 있지만 영국이 교훈 하나는 분명 얻을 면이 있다고 짚었다. 바로 ‘부스터샷 접종’이다.

지난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마라톤에 참여하는 선수들이 다리를 건너는 모습. 관중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마라톤을 구경하고 있다. 런던=AFP연합뉴스

이스라엘은 위드 코로나 이후 불어닥친 코로나19 재유행에 부스터샷 접종으로 맞섰다. 지난 7월에 세계 최초로 부트터샷을 강행했고, 8월 말부터는 12세 이상 모든 연령대를 부스터샷 대상에 포함했다. 이스라엘의 신규 확진자는 9월 중순까지 1만 명 대를 웃돌다가 한 달 만에 1000명대로 내려앉았다. 반면 영국은 9월 말부터 부스터샷을 접종을 시작했으나 대상을 50세 이상 중장년층과 노인층, 고위험군에 한정했다.

 

이스라엘 정부의 코로나19 자문팀 소속인 란 발리커 회장은 “이스라엘은 집단면역 캠페인에 나선 첫 번째 국가였으며 동시에 면역력 약화도 가장 먼저 경험했다”고 밝혔다. 이어 “여타 국가들도 이스라엘을 반면교사 삼아 부스터 접종에 돌입하지 않으면 같은 일을 겪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