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장동 피켓’ 만들어온 오세훈…與 “경기도 국감이냐?” 항의 퇴장

입력 : 2021-10-19 17:36:15 수정 : 2021-10-20 18:3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장동 의혹으로 서울시 국감 파행… 왜?
오세훈 서울시장. 국회사진기자단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의 서울시 국정감사(국감)가 ‘성남시 대장동 의혹’ 때문에 파행으로 치달았다.

 

서울시 국감 시작부터 전날 있었던 경기도 국감 얘기로 여야가 신경전을 벌였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정리한 피켓까지 선보이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일제히 나가면서 시작한 지 90분 만에 정회했다.

 

19일 포문은 이영 국민의힘 의원(비례대표)이 열었다. 이 의원은 오세훈 시장에게 ‘단군 이래 최대 민관 협치 성과’라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홍보가 맞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오 시장은 “대장동이나 백현동 사례와 같이 민간의 순차적 관여를 전제로 하는 도시개발은 서울시로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희한한 일”이라며 “다른 지방자치단체가 절대로 배워서는 안 될 사례다. 지방자치단체가 이런 형태의 사업을 하면 도시개발 사업은 뿌리부터 흔들릴 것”이라고 경기도지사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맹공했다.

 

이에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오 시장에게 ‘민간 사업자들의 초과 이익 부분을 성남 시장이 알 수 없다’는 이 지사의 설명이 타당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오 시장은 미리 준비해온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대형 금융사 중심 공모 지시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도표 판을 들고 작정한 듯 답했다.

 

그는 “은행은 법규상 부동산을 취득할 수 없는데 (대장동) 공모지침은 (은행이) 참여하는 구조로 짰고, 건설사는 지침에서 배제했다”며 “사업구조를 짤 때부터 일부 민간은 돈을 많이 벌 게 예정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사업을 ‘단군 이래 최대 공익환수 사업’이라고 자평한 데 관해서도 ‘대장동과 강남구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를 비교’한 도표 판을 보여주며 “GBC는 1조7000억원을 환수했는데 대장동이 (5500여억원으로) 가장 많이 환수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도 가만있지만은 않았다. 민형배 의원은 의사 진행 발언을 신청해 이 후보의 조직폭력배 연루설을 제기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에 대한 사보임을 요청했다.

 

이후에도 국민의힘 의원들은 서울시 국감임에도 불구하고 대장동 의혹을 지속적으로 거론했고, 여당 의원들은 반발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기도에서 뺨 맞고 서울시에 와서 화풀이 한다. 이게 경기도 국감이냐, 서울시 국감이냐”고 항의했다.

 

같은 당 박재호 의원도 “오늘 서울시 국감인데 ‘대장동 도면’ 만들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설명하는 거보고 서울시장인지 경기도지사인지 놀랐다”면서 “서울시 국감이면 서울시민들에게 우리가 알리려고 하는 거지 정치적으로 장을 자꾸 만들면 끝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결국 민주당 의원들이 국감장에서 퇴장하며 서울시 국감은 파행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