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전두환 옹호' 논란에 "권한 위임은 배울 점 있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0-19 15:44:09 수정 : 2021-10-19 16:32: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18과 군사 쿠데타는 분명 잘못됐다" 해명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호남에서도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 잘했다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발언으로 ‘전두환 옹호’ 논란이 일자 “권한 위임에 대해서는 배울 점이 있다”며 “5·18과 군사 쿠데타는 분명 잘못됐다”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19일 경남 창원시 국민의힘 경남도당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전두환 옹호’ 논란에 대해 “제가 이야기한 것의 앞뒤를 다 빼고 말하는데, 전 전 대통령이 잘못한 게 많지만 다 잘못한 건 아니다. 정치를 전반적으로 다 잘한 게 아니다”며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후임 대통령도 배울 점이 있다는 것은 전문가도 다 하는 이야기”라며 “(평가에 대해)영·호남의 차이가 있겠나. 5·18과 군사 쿠데타는 잘못됐다고 분명히 말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앞서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갑 당협위원회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정치 잘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있다. 호남에서도 그런 이야기 하는 사람이 꽤 있다”며 “전 전 대통령은 경제는 김재익 전 경제수석비서관에게 맡겼다고 하더라. 당시에 3저 현상이 있었다고 하지만 대통령이 조금 잘 안다고 나서서 하는 것이 아니라 (전문가에게) 맡겼기 때문에 잘 돌아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 운영이 굉장히 어렵다고 하더라. 그 분야 최고 고수들을 내세워야 국민에게 제대로 도움을 드릴 수 있는 것”이라며 “지역·출신 따질 것 없이 최고인 사람을 뽑아 적재적소에 임명하고 저는 시스템으로 관리하면서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소통하고 챙겨야 할 과제만 챙기겠다. 법과 상식이 짓밟힌, 이것만 제가 바로 잡겠다”고 덧붙였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