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스타집 아르바이트하다가...” 황보가 밝힌 연예계 데뷔 계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9 09:38:11 수정 : 2021-10-19 09:38: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캡처

 

샤크라 출신 가수 황보(본명 황보혜정)가 데뷔 계기를 전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황보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 청취자는 “저는 삼남매를 둔 워킹맘이다. 아이들이 고1, 초등학교 4학년, 초등학교 2학년이다. 하루는 고등학생 첫째 딸이 아르바이트하고 싶다고 하더라. 저희 부부 반대에도 주말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식당 아르바이트가 얼마나 힘든지 아시죠. 일하는 모습 보면 눈물 날까 봐 알바하는 식당에 가보지도 못하고 안타깝기만 했다. 그러다 어느 날 장식장 위에 딸이 올려둔 꽃과 편지 보고 정말 감동적이었다. 눈물을 펑펑 흘렸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황보는 “엄마를 위해 쓰라는 말이 굉장히 중요하다. 자식, 남편, 가족을 위해 무언가 살 거 아는데 한 번 쯤은 본인을 위해 뭔가를 사야 딸이 보람을 느낄 거니까 본인을 위해 사용하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김영철은 “편지 내용이 정말 감동적”이라며 감탄했고 황보는 “자식을 위해 희생하는 걸 아는 자식이 있다는 것이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영철은 “황보 씨도 아르바이트 경험 있잖아요? 아르바이트하다 이혜영 씨 만나 캐스팅 됐고?”라며 호기심을 드러냈다.

 

이에 황보는 “맞다. 파스타집에서 아르바이트하다 이쪽 연예계 일을 하게 됐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