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재형, 홍준표 캠프 합류 “통합 이룰 수있는 후보”

입력 : 2021-10-17 10:40:28 수정 : 2021-10-17 10:40: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 전 원장 “홍 의원 본선 승리하도록 모든 방법 동원”
홍 의원 “미스터 클린 최 전 원장, 캠프 클린하다는 것”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선거 캠프에서 열린 최재형 전 감사원장 영입 행사에서 최 전 원장과 손을 맞잡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 캠프에 합류했다.

 

17일 오전 홍 의원의 서울 여의도의 캠프 사무실에서는 최 전 원장 영입 행사가 열렸다.

 

두 사람은 공동발표문을 통해 “우리 두 사람은 확실한 정권 교체와 정치 교체라는 시대적 과제를 향한 오늘의 ‘가치 동맹’을 통해, 부패하고 무능한 현 정권의 집권 연장 야욕을 기필코 막아내고 건전한 보수의 가치를 가진 미래 세대를 양성해 대한민국의 힘찬 내일을 열어 갈 것임을 두 손 맞잡아 굳게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중요한 본선 경쟁력은 후보의 도덕성과 확장성이라고 굳게 믿는다”며 “2030세대를 비롯한 전 세대, 야당 불모지를 포함한 전국적 확장성을 가진 홍후보의 경쟁력은 정권교체를 위한 든든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 전 원장은 홍 의원을 지지한 이유에 대해 “본선에서 여당 후보를 이길 수 있는 후보가 우리 당 후보가 돼야 하는 것이 첫 번째 선결 조건”이라며 “안정적이고 도덕적인 면에서, 확장성 면에서 국민 지지를 가장 많이 받을 분을 돕는 게 정치 교체, 정권 교체에 대한 국민 열망에 부흥한다는 뜻에서 (홍 의원을) 지지하기로 결심했다”고 전했다.

 

또한 최 전 원장은 “(캠프에서) 어떤 직을 맡을 건 아니고 홍 후보가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최 전 원장의 이미지는 ‘미스터 클린’으로 우리나라 공직자의 표상”이라며 “캠프가 클린하다는 걸 국민에게 알리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