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성을 가르쳤어야...” 이재영·다영 고교 은사의 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0-16 10:17:25 수정 : 2021-10-16 15:02: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시즌 프로배구 컵대회에서 경기 뒤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이다영(왼쪽)과 이재영(오른쪽). 제천=뉴스1

 

학폭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던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가 16일 출국을 앞둔 가운데 그동안 진주 모교에서 훈련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자매의 고교 은사인 김 모 감독은 지난 15일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밤에 와서 잠시 훈련해도 되겠느냐’고 부탁해 차마 뿌리칠 수 없었다”고 전했다.

 

특히 자매는 후배들이 없는 야간시간을 이용해 훈련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감독은 남편 폭행 의혹까지 나온 이다영에 대해 “인성을 가르쳤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며 “만약 한국에 돌아와 국내 리그에서 뛰게 된다면 아주 많이 달라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이재영에 대해 “성실한 선수였고 운동 밖에 모르는 선수였다”고 칭찬했다.

 

한편 이들 자매는 자매는 이날 오후 인천공항에서 그리스로 향하는 비행기에 탑승할 예정이다.

 

이들은 2021-22 시즌이 진행 중인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할 예정으로 그리스 리그는 이미 지난 9일 개막한 상태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