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신접종 마친 외국인, 11월 8일부터 미국 입국 가능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0-16 07:00:00 수정 : 2021-10-16 01:43: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외국인들은 다음달 8일부터 미국에 입국할 수 있게 됐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미국에 들어오는 외국인에 백신 접종을 요구하는 미국의 새 여행 정책이 11월8일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는 국제 항공 및 육상 이동에 둘 다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항공편으로 미국을 방문하는 외국인은 탑승 전에 백신 접종 증명서와 72시간 이내에 받은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

 

백악관 당국자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항공사에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백신은 물론 세계보건기구(WHO)가 인정한 백신도 인정된다고 통지했다고 전했다.

 

FDA가 승인한 백신은 화이자와 모더나, 얀센 백신이다. WHO 인정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를 포함해 시노백, 시노팜 등이다. 

 

외국인이 멕시코와 캐나다에서 육로 및 해로를 통해 미국에 입국할 때는 백신 접종 증명서만 내면 되고 음성 증명서는 따로 제출이 필요하지 않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백악관은 이러한 방침을 지난달 20일과 지난 13일 발표했으나 언제부터 적용되는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이번 방침은 유럽 지역과 중국, 인도 등지에 대해 이뤄지던 미국의 여행제한을 완화한 것이다. 미국은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국가에 여행 제한을 부과했다. 최근 14일 내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와 스페인을 포함한 유럽 26개국과 중국, 인도, 이란 등 33개국에 머문 외국인들은 미국에 입국할 수 없었다.

 

한국의 경우는 음성 증명서를 제시하면 미국 입국이 가능했으나 11월 8일부터는 백신 접종 확인도 해야 하는 셈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