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간이 이렇게 사악할 수 있나”…최성봉에 누리꾼 비판 빗발

입력 : 2021-10-15 18:00:52 수정 : 2021-10-15 18:00: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최성봉. 봉봉컴퍼니 제공

가수 최성봉이 거짓 암 투병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누리꾼들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한 남성은 "암으로 어머니께서 세상을 떠나셨다"며 최성봉의 거짓 암 투병 의혹에 분노했다.

 

그는 "저희 어머니가 암으로 돌아가셨을 때가 아직도 생생하다. 항암 투병으로 머리카락은 다 빠지고, 키 158㎝에 체중 30㎏밖에 안 나가셨다"고 말했다.

 

이어 "먹으면 토하고 제대로 걷지도, 말하지도, 숨을 쉬지도 못하셨다"며 "오랜 시간 동안 고생만 하시다가 가셨다. 암 투병 가족은 그 처참한 상태를 다 알 것이다. 저는 안락사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까지 했다"고 전했다.

 

지난 12일 최성봉이 극단적인 선택 소동을 벌인 것에 대해서는 "인간이라는 게 이렇게 사악할 수 있구나 싶다. 모든 게 들키니 이젠 극단적으로 팬들을 압박하는 모습에 회의감이 든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앞서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성봉의 거짓 암 투병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최성봉에게서 항암 치료 부작용을 찾아보기 어렵다"며 최성봉과 나눈 통화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또 이진호는 최성봉이 반박 자료로 제시했던 병원 진단서는 위조된 문서라고 주장했다. 최성봉이 제공한 진단서는 해당 대학병원의 병원장 직인, 위·변조 방지 마크 등이 달랐다.

 

이에 이진호는 진위 여부를 파악 하고자,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짜 암 투병! 최성봉 병원에 찾아가 봤더니'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최성봉이 치료 받았다고 주장한 병원 측은 "여기서 발행하는 양식이 아니다. 출력을 하셨나. 우리가 쓰는 진단서와 아주 다르다. 용지도 다르고, 마크도 없다. 스캔을 해도 이렇게는 나올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진단서가) 10월 8일에 발행됐다는데 진료 기록 자체가 없다. 이 사람은 최근 3년 이내 진료를 본 적도 없다. 그러니 진단서 발행이 불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이진호는 또 다시 최성봉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 연결을 시도했으나 최성봉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