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삼고초려에 '주호영' 선대위원장 수락…尹, 캠프 재정비 속도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10-15 14:58:40 수정 : 2021-10-15 14:58: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5선 중진 의원인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캠프 선대위원장이 됐다.

 

15일 뉴시스 취재를 종합한 결과 윤 전 총장은 주 의원에 여러 차례 접촉을 하며 주 의원 영입에 직접 나섰다. 대구·경북 중진이자 전임 원내대표인 주 의원의 합류로 윤석열 캠프의 중심을 잡고 TK 조직을 정비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당초 특정 캠프에서 일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던 주 의원 역시 윤 전 총장의 긴 설득에 마음을 돌렸다.

 

주 의원은 "대선은 캠프 선대위원장이 아닌 후보가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정권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주 의원이 원내대표를 맡으면서 당을 이끌어봤고, 조직을 끌어가는 능력이 탁월한 분"이라며 "(윤 전 총장은) 주 의원이 할 역할이 많다고 생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주 의원은) TK에서 다선을 해온 분이다. 저희 당원 비중이 높은 TK 쪽에서 큰 역할을 해주실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TK에 지역 기반을 두고 있는 당내 경쟁 주자인 홍준표 의원을 의식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주 의원과 홍 의원은 나란히 여의도에 입성한 5선 의원들이다.

 

윤 전 총장은 주 의원과 함께 공동 선대위원장에 임명할 인물도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尹캠프는 재정비 중…본경선 앞두고 효율화 작업?

 

윤 전 총장은 최근 꾸준한 인력 개편으로 캠프를 정비 중이다.

 

이번 주 초에는 공보라인에 큰 변화가 생겼다. 기존의 5인 대변인 체제를 김병민 단독체제로 만들었다. 나머지 김용남·이두아·윤희석 대변인은 공보특보로 자리를 옮겼다. 이상록 대변인은 홍보특보로 보직이 변경됐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캠프에서 공보팀장을 맡았던 김기철 전 청와대 행정관을 영입해 공보부실장 자리에 앉혔다.

 

본경선을 앞두고 윤 전 총장이 최정예팀 구성에 나섰다는 분석과 함께 너무 비대해진 캠프를 보다 효율적으로 움직이기 위해 윤 전 총장이 직접 나섰다는 해석도 나온다.

 

한 국민의힘 핵심관계자는 "윤석열 캠프의 효율화가 필요했던 건 사실"이라면서도 "갑자기 자신의 보직이 변경된 데에 불만을 품은 이들의 뒷말이 나올 수도 있다. 특별히 주의해야 할 시점"이라고 뉴시스에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