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수원 '미래 발전원'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국산화' 나서

입력 : 2021-10-15 02:00:00 수정 : 2021-10-14 21:54: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수원은 1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SK에코플랜트, 블룸에너지, 블룸SK퓨얼셀과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국산화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한수원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은 1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SK에코플랜트, 블룸에너지, 블룸SK퓨얼셀과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국산화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한수원은 SOFC 주요품목의 국산화를 위해 중소기업 협력과제 지원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또 SK에코플랜트는 국산화 개발품 국내사업 활용을 비롯해 블룸에너지는 기술개발 지원, 불룸SK퓨얼셀은 국내사 발굴 및 생산지원을 각각 수행한다.

 

이들 기관의 협력을 통해 SOFC의 전력 생산 장치인 셀과 스택의 핵심부품을 국산화 품목에 추가해 국내 유망 중소기업 발굴, 기술지원 및 국산품 개발 등에 나설 방침이다. 

 

연료전지발전은 연소가 아닌 화학반응을 이용한 발전방식으로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은 만큼 미래지향적인 발전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특히 고체산화물 연료전지는 고온에서 작동하기 때문에 백금과 같은 고가의 귀금속 전극촉매가 필요하지 않고 전해질 손실이나 보충도 필요 없다.

 

또 전지 부식 문제가 없으면서도 발전효율은 높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장점에도 외산 기자재가 대부분을 차지해 설비도입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과거 원전 기술자립의 대업을 일구어 냈듯이 한수원은 연료전지 기술자립을 위한 밑거름을 제공하고 결실을 맺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통해 수소경제 사회로의 도약과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는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수원은 최근 수소·에너지 융복합 메카 공동 조성사업, 국내 최초 제철소 부생수소 활용 연료전지발전사업 및 부생수소 활용 부하대응 연료전지 시범사업 업무협약 등을 통해 다양한 수소 융·복합 사업모델 도입을 적극 추진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