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재범 성범죄 유죄 정황 드러나...“심석희 남친 생기자 스킨십 여부 묻고 폭행”

입력 : 2021-10-14 17:31:26 수정 : 2021-10-14 17:31: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 뉴시스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대상으로 3년여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1·2심에서 전부 유죄를 선고받은 정황이 공개됐다.

 

14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1심 판결문에 따르면 조씨는 심석희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총 29차례에 걸쳐 성폭행, 강제추행, 협박 등의 범죄를 저질렀다.

 

조씨는 2014년 8월29일 심석희가 남자친구가 생긴 사실을 알고 스킨십 여부 등을 묻고 화를 내고, 집으로 부른 뒤 주먹과 발로 온몸을 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조씨는 심석희를 무릎 꿇게 만들고 뺨을 여러 차례 때리며 자신과 성관계할 것을 강요했다.

 

심석희 측은 자신의 피해 사실을 훈련 일정, 세계선수권 등 대회일정, 출입국 기록, 카카오톡 및 텔레그램 메시지 등을 참고해 구체화했다.

 

심석희와 조씨가 나눈 문자메시지 역시 유죄 판결의 근거가 됐다.

 

조씨는 2015년 12월12일 심석희에게 “너 오면 선생님한테 너 자신을 내놔라”, 2016년 1월2이 “절실함이 없네. 넌 너 자신을 버릴 준비가 안 되어 있다”는 등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법원은 이에 대해 통상적인 스승과 제자 사이의 대화로 보기 어려우며 일부 문자메시지는 문언 그 자체만으로 조씨가 심석희에게 성범죄를 저질렀음을 암시한다고 밝혔다.

 

앞서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는 1심인 수원지법에서 징역 10년6월을, 2심에서 징역 13년을 선고받았다.

 

한편 심석희는 최근 국가대표팀 동료를 비하하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경기 도중 고의로 최민정과 충돌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국가대표팀에서 분리 조처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