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북도 재난지원금 지역경제 보탬

입력 : 2021-10-15 02:00:00 수정 : 2021-10-14 19:01: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76만4751명 1745억 지급 집계
마트·식당·주유소 등서 사용 많아
소비심리 위축 완충재 역할 ‘톡톡’
지난 7월 5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 평화1동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재난지원금 신청을 위해 방문한 시민들이 길게 줄 서 있다. 뉴시스

전북도가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원한 긴급 재난지원금이 주로 골목상권 등 일상생활 주변에서 사용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조한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전북도가 분석한 긴급 재난지원금 사용 현황에 따르면 도민 176만4751명이 무기명 선불카드로 1745억7100만원을 지급받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급 대상자 180만1412명의 98%, 지급 금액의 99%에 해당한다. 반면 3만6661명은 54억2700만원을 제때 수령하지 않아 자동 환수조처됐다.

재난지원금 주된 사용처는 일상생활과 밀접한 분야로 나타났다. 마트·슈퍼마켓이 48%(829억9000만원)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식당 20%(344억3700만원), 주유소 8%(135억300만원), 병원 6%(105억7900만원) 순이었다. 이들 4개 업종이 전체 지원금에서 사용하는 비중은 81%(1415억원)로 나타났다. 이외 의류 3%, 이미용·운동용품 각 2%, 학원 1% 등이었다.

재난지원금은 지급 개시 1주 만에 68%(122만여명)가 받았고 2주차 들어서는 90%(161만명)에 달했다. 카드 사용률 또한 사용 개시 2주차 만에 절반을 상회하는 51%(916억원), 1개월 동안에는 77%(1396억원)에 달했다. 재난지원금 사용이 여름 휴가철과 추석 연휴기간 집중될 것이라는 전북도의 예측과 달리 조기에 사용한 것은 코로나19로 지역경제 사정이 그만큼 악화했음을 엿보게 한다.

재난지원금 효과는 한국은행에서 발표한 통계에서도 확인됐다. 지난 7월 중 전북지역 소비자심리지수 하락폭은 3.5로 전국 평균 하락폭(7.1)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재난지원금이 지역 내 소비심리 위축의 완충재 역할을 한 셈으로 해석된다.

앞서 전북도는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어려움을 겪는 도민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전북에 주민등록을 둔 모든 주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긴급 재난지원금을 편성했다. 지원금은 지난 7월 5일부터 신청을 받아 지급하기 시작했으며, 사용기간은 9월까지 3개월로 한정했다.

한편 전북 14개 시·군 중 정읍·남원·무주·장수는 최근 정부의 5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소득 하위 87%)에서 빠진 주민들에게 자체 재원을 마련해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