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넘사벽’ 집값에 탈서울족, 경기 새 아파트 주목

입력 : 2021-10-15 01:00:00 수정 : 2021-10-14 20:08: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1년 경기로 전입 8만7000명… 33% 늘어
교통망 늘며 서울 접근성 개선 수요 자극
10월 파주·안산 등 분양단지 눈여겨볼만

서울 아파트값이 ‘넘사벽’ 수준으로 오르면서 3기 신도시나 경기 지역에서 신규 분양하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대 집 마련에 나서는 수요가 늘고 있다.

14일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보면 지난 7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1억930만원으로, 2012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11억원대를 돌파했다. 분양가도 오르긴 마찬가지다. 주택도시보증공사에 따르면 지난 8월 서울 ㎡당 평균 분양가는 949만원으로 올해 1월 856만원 대비 약 10.86% 상승했다.

재고·신규주택 가격 고공행진에 ‘탈(脫)서울’ 현상이 가속하고 있다. 통계청의 국내인구이동통계 자료를 보면 올해 1∼8월 사이 서울에서 경기도로 전입한 인구는 8만7301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33.62% 증가했다. 서울 강남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강북 지역도 집값이 대폭 오르는 등 자금 부담이 커지면서 비교적 가격이 합리적인 경기 지역으로 이동하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교통망 확충으로 경기도와 서울 간 접근성이 높아지면서 서울 전셋값에 내 집 마련이 가능한 경기도 새 아파트로 눈을 돌리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며 “여기에 서울 내 ‘공급 절벽’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수요자라면 경기도 새 아파트를 눈 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이달 파주시 다율동 일원(파주 운정 3지구 A-13블록)에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20개동, 전용면적 59~84㎡ 총 1745가구로 구성되며 후분양 단지로 공급되는 만큼 빠르게 입주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10월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왕산리 일원에 ‘힐스테이트 몬테로이’를 선보인다. 총 3개 블록, 지하 4층~지상 최고 29층, 40개동, 전용면적 59~185㎡로 구성되며 1블록 1043가구, 2블록 1318가구, 3블록 1370가구 총 3731가구로 조성된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된다.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 조감도. 두산건설 제공

또 두산건설은 안산시 상록구 건건동 일원에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34층, 7개동, 전용면적 59~79㎡ 총 725가구 규모로, 이 중 조합원분을 제외한 207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동문건설은 평택시 칠원동 신촌지구 5블록에 ‘평택 지제역 동문 디 이스트’를 분양 중이다. 지하 2층~지상 27층, 12개동, 전용면적 84㎡ 총 741가구로 구성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