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무용가 최현의 신비로운 춤사위 재현

입력 : 2021-10-15 01:00:00 수정 : 2021-10-14 20:16: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무용단 ‘허행초’ 공연
28일부터… 20개작품 무대에

한국무용가 최현(1929∼2002)의 춤을 집대성한 무대가 마련된다.

서울시무용단은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동무동락 시리즈 ‘허행초’(사진)를 공연한다고 14일 밝혔다.

최현은 남성춤의 정체성을 지켜 낸 무용가로, 2002년 타계 전까지 무용극, 창극, 마당극, 뮤지컬, 무용소품 등 100여편의 작품을 안무했다. 이번 공연은 2019년 초연한 ‘허행초’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총 20개 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춘향전’, ‘태평무’, ‘살풀이춤’, ‘북춤’ 등 초연 때 보여주지 못했던 최현의 춤을 새롭게 선보인다. 서울시무용단은 최현의 부인이자 최현우리춤원 원필녀 고문에게 작품 고증과 지도를 받았다. 정혜진 서울시무용단장은 “‘허행초’는 정중동의 깊은 호흡에서 나오는 한국춤의 진수를 보여주는 작품으로, 최현 선생님의 섬세하고 신비로운 춤사위를 충실하게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