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집단감염 54명 요양병원 中간병인 확진 숨기고 취업

입력 : 2021-10-14 15:57:53 수정 : 2021-10-14 15:57: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0시 기준 1,940명을 기록한 14일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이 검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중국 국적의 60대 남성 간병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 사실을 숨기고 취업한 요양병원에서 환자와 직원 등 54명이 확진됐다.

 

14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경기 남양주시 A요양병원에서 환자 39명과 직원 15명 등 총 5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요양병원 소속 간호조무사 1명이 지난 10일 확진 판정을 받자 이곳에 대한 전수검사 과정에서 12일 24명, 13일 27명, 14일 2명 등이 확진자로 추가 확인된 것이다.

 

그러나 간호조무사보다 먼저 중국 국적의 60대 간병인 B씨가 확정 판정을 받은 사실이 보건당국의 추적 과정에서 드러났다.

 

B씨는 지난 5일과 6일 영등포보건소에서 두 차례 진단 검사를 받고 1차는 음성, 2차는 양성 판정됐다.

 

영등포보건소는 2차 검사 결과가 나온 지난 7일 B씨에게 전화로 확진 사실을 통보해 줬는데 그 뒤로 연락이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B씨의 소재는 A요양병원 전수검사 과정에서 확인됐다.

 

확진 통보를 받은 날 A요양병원에 음성으로 나온 1차 확인서만 내고 취업한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영등포보건소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관리법 위반 혐의로 B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이 요양병원의 확진자는 B씨가 근무한 4층에서만 나왔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이번 요양병원 집단 감염의 경로로 B씨를 지목했다.

 

보건당국은 이 병원을 동일 집단 격리하는 한편, 확진자들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