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영수 “인척 회사 통해 화천대유로부터 어떤 돈도 받은 적 없다”

입력 : 2021-10-15 07:00:00 수정 : 2021-10-14 15:28: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어떤 근거로 이 같은 의혹 다시 제기하는지 묻고 싶을 따름”
뉴시스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분양대행업체를 운영하는 인척을 통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금품을 받은 단서를 검찰이 확보해 수사 중이라는 취지의 언론 보도와 관련, 사실과 다르다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박 전 특검은 14일 입장문을 내고 "인척 회사를 통해 화천대유로부터 어떤 돈도 받은 사실이 없다"며 "어떤 근거로 이 같은 의혹을 다시 제기하는지 묻고 싶을 따름"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이 최근 계좌추적 과정 등에서 박 전 특검과 그의 인척이 운영하는 분양대행업체 간의 금전거래 내역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이 업체는 화천대유가 시행한 대장동 아파트 분양을 독점하고 있는 곳으로 전해진다.

 

이 곳을 운영하는 대표 이모씨는 대장동 사업 초기 토목건설업체를 운영하는 나모씨에게서 20억원을 빌린 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100억원을 받아 되갚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 전 특검은 "그동안 근거 없는 허위 보도나 추측성 보도가 있어도 진상이 규명될 때까지 묵묵히 참고 기다리려 했다"면서 "도를 넘는 악의적 허위보도를 통해 개인은 물론 그 가정까지 잔인하게 짓밟는 행위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박 전 특검은 김수남 전 검찰총장, 권순일 전 대법관, 곽상도 무소속 의원 등과 함께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의혹을 제기한 이른바 '50억 약속 클럽' 중 한 명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