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억 뇌물수수 혐의 벗은 김영만 군위군수, 대법원서 무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4 13:24:15 수정 : 2021-10-14 13:24: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 군위군 제공

김영만(69) 경북 군위군수가 2억원의 뇌물수수 혐의를 벗게 됐다.   

 

대법원 2부(민유숙 대법관)는 14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영만 군위군수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김 군수는 2016년 3월과 6월 실무담당 공무원 A씨를 통해 군위군 관급공사 업자로부터 취·정수장 설치공사에 대한 수의계약 청탁과 함께 2차례에 걸쳐 2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김 군수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 또 벌금 2억원과 추징금 2억원을 명령하며 보석을 취소하고 법정 구속했다.

 

재판부는 “뇌물 수수한 것으로 허위자백하도록 범인도피 교사한 점, 국가 형사사법작용 적정한 행사 침해한 점, 범행 일체 부인하며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지 않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2심은 징역 7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공소사실에 특정된 범죄 일시는 피고인의 방어권 행사의 주된 대상이 되므로 엄격한 증명을 통해 특정한 대로 범죄 사실이 인정돼야 한다”며 “그러한 증명이 부족함에도 다른 시기에 범행이 이뤄졌다는 개연성이 있다는 이유로 범죄 사실에 대한 증명이 있다고 인정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법원의 증거조사 결과 A씨의 진술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으므로 뇌물수수죄는 물론 이를 전제로 공소 제기된 범인도피교사죄 또한 범죄의 증명이 없는 때에 해당한다”면서 “따라서 이 사건 각 공소사실을 유죄로 판단한 원심판결은 모두 파기될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