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제유가·원자재값 상승에 '9월 수입물가' 7년 7개월래 최고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4 11:07:35 수정 : 2021-10-14 11:07: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제유가와 원자재값이 오르며 지난달 수입물가가 5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타났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9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124.58로 집계됐다. 2014년 2월(124.60) 이후 최고치다.

 

전월(121.61) 대비 2.4% 상승하며 5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6.8% 올랐다.

 

원재료는 광산품을 중심으로 전월 대비 4.6% 상승했고, 중간재는 석탄 및 석유제품과 1차 금속제품 등이 올라 1.8% 상승했다.

 

지난달 국제 유가가 두바이유 기준으로 한달 만에 4.5% 오른 영향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75% 뛰었다.

 

최진만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장은 “최근 국제 유가,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어 수입 물가도 올랐다”고 말했다.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114.18로 8월(113.00)보다 1% 올랐다. 지난해 11월 이후 10개월 연속 상승해 1년 전과 비교하면 20.2%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석탄 및 석유제품(6.0%), 화학제품(1.4%), 전기장비(1.1%) 등이 올랐지만, 컴퓨터·전자·광학기기는 0.5% 떨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