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 발 물러선 설훈 “대선 승리 위해 소임 다하겠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0-14 06:00:00 수정 : 2021-10-13 23:27: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낙연 캠프 선대위원장 “함께 걸어가자” 당부
앞서 송영길 대표 “국민의힘 대변인인가” 비판
일일이 대응않고 “정권재창출 위해 노력할 것”
뉴스1

결국 설훈 의원도 결선 결과를 받아들였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던 설훈 의원은 13일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소임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내놓았다. 설 의원은 그동안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가장 강한 공세를 펼쳤던 인물이다. 설 의원도 당의 결정을 따르면서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의 ‘원팀’ 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낙연 후보께서 당무위 결정을 존중하고 경선 결과를 수용했다. 특별당규에 대한 정당한 문제제기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은 아쉽지만, 당의 절차에 따른 결정인 만큼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번에 논란이 된 당헌·당규는 추후 명확하게 개정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설 의원은 “이제 중요한 것은 민주당의 승리다. 저는 민주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정권재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경선 과정에 입은 상처가 아물고 새살이 돋아나려면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지자들에게도 호소했다. 그는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셨던 분들의 상심이 크실 줄로 안다”며 “이낙연 후보의 고심어린 결정과 호소가 여러분의 마음에 가 닿았기를 빈다. 아픔을 달래고 민주당이 승리하는 길, 지금껏 그래왔듯 잡은 손 놓지 말고 함께 걸어가자”고 당부했다. 이어 “문재인정부가 성공하고 4기 민주정부를 이루는 길에서 서로를 지켜주며 앞으로 나아가자”며 “저도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날까지 설 의원은 강경 일변도였다. 이 때문에 민주당은 고용진 수석대변인 명의로 지난 12일 논평을 내고 ‘이재명 대선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언급한 설 의원에게 “당 지도부에 대한 충언이나 당을 향한 충정이라기에도 너무 지나치다. 승복의 정치 전통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송영길 대표도 이날 YTN에 나와 설 의원을 향해 “국민의힘 대변인처럼 하면 안 되는 것 아닌가”라고 직격했다. 당 일각에서는 평화민주당 시절부터 민주당을 지켜온 설 의원에게 당 지도부가 지나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설 의원은 송 대표 등 지도부의 모욕적인 언사에도 불구하고 일일이 대응하지 않았다. 대신 대선 승리를 위해 소임을 다하겠다고 한 발 물러섰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