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노동법률사무소’ 명칭 쓴 노무사 위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3 20:34:44 수정 : 2021-10-13 20:34: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노무사가 ‘노동법률사무소’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것은 변호사법 위반이라는 검찰 판단이 나왔다.

 

13일 대한변호사협회에 따르면 전주지검은 노무사 A씨가 노동법률사무소라는 명칭을 사용해 변호사법을 위반했다고 보고 지난달 30일 벌금형 약식명령을 청구했다. 앞서 변협은 노동법률사무소라는 명칭이 변호사법 위반이라고 보고 A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수사 끝에 변호사법 위반 혐의가 인정된다고 본 것이다. 약식명령은 혐의가 인정되나 비교적 가벼운 경우 정식 재판 없이 벌금·과료·몰수 등의 형벌을 내리는 절차다.

 

변협은 “노무사들이 노동법률사무소 명칭을 사용하면 변호사가 운영하는 법무법인·법률사무소와 혼동될 수 있어 법률서비스를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검찰의 판단이 법원에서도 그대로 유지될지는 미지수다. 약식명령이 청구된 사건이라도 정식 재판에 넘겨져 무죄가 선고될 가능성이 있어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