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울진군, 환동해 심해연구센터 유치 위한 용역 최종보고회

입력 : 2021-10-14 02:00:00 수정 : 2021-10-13 20:06: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환동해 심해연구센터 조감도

경북 울진군은 13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환동해 심해연구센터 설립 및 운영 등에 관한 기획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동해가 가진 무한한 잠재력을 바탕으로 심해 연구에 대한 국가적 필요성에 부응하고 ,‘환동해 심해연구센터’ 유치를 통해 특화된 해양과학 R&D의 거점 형성과 관련, 해양신산업을 적극 육성하고자 추진해왔다.

 

군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지난해 10월 용역에 착수해 용역의 추진방향과 사업범위를 설정했으며, 자문회의와 비대면 영상회의를 수차례 거쳐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등 용역 결과의 내실을 기했다.

 

이날 최종 보고회에서는 환동해 심해연구센터 설립 필요성과 기본구상 및 계획수립, 타당성 분석에 관한 내용이 제시됐다.

 

특히 △해난사고에 대비한 심해다이버 잠수풀 조성 △심해탐사 전용 연구선 건조 △심해 조사용 무인탐사체(장비) 구축 등이 주요 핵심사업으로 제시됐으며, 재원확보에 따른 단계별 추진계획에 대한 보고순으로 진행됐다.

 

군은 환동해심해연구센터를 죽변면 후정리 일원 경북해양과학연구단지(GMSP)내 유휴부지에 유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전체 사업비는 1850억원 전액 국비로 추진하고, 지자체는 부지확보와 인허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부지는 1만6000㎡규모이며, 주요시설로는 심해연구센터동, 잠수풀동, 연구선지원동, 기숙사동 등이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해양과학중심도시로의 도약에 군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경북해양과학연구단지 내 해양관련 연구기관과 지난해 개관한 국립해양과학관을 중심으로 환동해심해연구센터를 적극 유치하고, 현재 추진 중인 수중 글라이더 핵심장비 기술개발 사업을 통한 해양정보 시대를 선도해 울진의 미래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