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유동규 휴대전화 포렌식 시작…복구 가능 여부부터 확인

입력 : 2021-10-13 18:44:10 수정 : 2021-10-13 18:4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수사본부에서 진행…확보 당시 파손 심각 상태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이 확보한 의혹의 핵심 인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이 13일 본격 시작됐다.


전담수사팀으로부터 의뢰를 받은 국가수사본부 디지털포렌식센터는 이날 유 전 본부장의 변호인이 참관한 가운데 포렌식에 착수했다.

경찰은 우선 해당 휴대전화가 포렌식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복구 가능한지부터 살펴보고 있다.

유 전 본부장 측이 비밀번호를 제공했는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경찰 관계자는 "이 휴대전화가 물리적으로 복구가 가능한지 확인하는 게 먼저이고 휴대전화 소유자 측의 비밀번호 제공 여부 등은 그 다음 문제"라고 말했다.

앞서 유 전 본부장은 지난달 29일 이번 의혹을 수사하는 또 다른 주체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이 주거지 압수수색을 나오자 창문 밖으로 휴대전화를 집어 던졌다.

당시 검찰은 해당 건물 주변 폐쇄회로(CC) TV를 확인하고 유 전 본부장과 함께 주변을 탐색했지만, 휴대전화를 끝내 찾지 못했다. 행인이 바닥에 떨어진 휴대전화를 주워 들고 갔다는 게 건물 주변인들의 전언이었다.

이후 경찰은 지난 7일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 은닉 등 증거인멸 의혹에 대한 고발장을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로부터 접수하고 같은 날 탐문 등을 거쳐 A 씨에게서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이 휴대전화는 A 씨가 발견 당시 이미 파손이 심각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휴대전화는 유 전 본부장이 최근에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일각에서는 유 전 본부장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앞두고 의혹의 또 다른 핵심 인물들과 연락을 주고받으며 입을 맞춘 흔적이 나올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