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육군 헬기 조종·정비 인력 부족 심각… 조종사 운영률 87.1%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3 19:00:00 수정 : 2021-10-13 18:3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리온 헬기. KAI 제공

육군 헬기 조종사 인력난이 극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육군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헬기 조종사 운영률은 87.1%다. 조종사 100명이 필요한데 87.1명만 일하고 있다는 뜻이다.

 

조종사 운영률이 80%대로 떨어진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정원 대비 부족한 인력 규모도 304명으로 대폭 늘었다. 신규 헬기가 추가 도입되며 올해 조종사 정원이 57명 늘어난 영향이다.

 

육군은 현재 유사시 신속한 공중 임무수행을 위해 수리온·아파치 등 588대의 헬기를 운용 중이다. 국방개혁 2.0과 연계, 부대별 작전수행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최신예 헬기가 추가 도입될 예정이다.

 

문제는 인력 충원없이 헬기만 늘어나면서 근무 인력의 업무량이 가중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사고 발생 위험을 높인다. 지난 7월12일 경기도 포천에서 메디온 의무후송헬기가 조종 미숙으로 두 동강 나 5명이 다친 사고가 대표적이다.

 

김 의원은 “사고가 발생한 육군 의무후송항공대는 원래 4교대로 운영해야하지만 현재 인력 부족으로 3교대로 운영 중”이라며 “해당 조종사는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이었지만 당시 누적된 피로로 인해 긴급한 상황에서 제대로 된 현장 판단을 내리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열악한 근무 환경은 다시 인력 부족이라는 악순환으로 이어진다. 올해 전체 헬기 조종사 전역 규모는 91명. 최근 5년간 459명의 조종사가 군을 떠났다. 특히 10년차 이상 조종사들은 장시간 상황대기에 따른 스트레스, 민간에 비해 낮은 급여 등으로 매년 50여명 이상 전역하는 상황이다.

 

정비인력난도 극심하다. 육군의 정비인력은 헬기 1대당 1~2명 수준으로, 타군 정비인력(3~5명)에 비하면 극히 열악하다. 노후헬기가 늘어나는 탓에 정비지원 소요 역시 증가하고 있지만 전체 대비 약 25% 가량 부족한 실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