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국감 증인·참고인 152명 채택 불발”… 尹 “내부자 모두 이재명을 ‘그분’ 지목”

입력 : 2021-10-13 18:19:09 수정 : 2021-10-13 22:50: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여 공세 수위 끌어올리며 압박
국민의힘 “자료제출 요구에도 불응”
의원 13명, 경기도·성남시 항의방문
안철수 “명 몸통 아니라면 특검 필요”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핵심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가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국민의힘은 13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정감사 출석을 요청한 152명의 증인·참고인 채택이 일절 이뤄지지 않았다며 대여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증인 채택이 거부되고, 자료 제출 등이 미비한 상태에서 치러지는 국감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원하는 그림이라는 것이다. 야권 대선 주자들도 이 후보를 향해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 ‘그분’임을 고백하라며 특검 수용을 거듭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대장동 특혜 국정감사 관련 일반 증인·참고인 요구 명단’을 공개했다. 명단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등 국토교통위원회·행정안전위원회·정무위원회에서 총 152명에 대한 합의 채택을 민주당에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명단엔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 화천대유 고문으로 영입되는 과정에서 이 후보와의 ‘재판 거래’ 의혹을 받는 권순일 전 대법관 등도 포함됐다. 국민의힘은 경기도청·경기관광공사·성남도시개발공사 등에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214건의 자료 제출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은 “국감이 정상적으로 진행되려면 피감 기관이 관련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작년부터 올해까지 유독 경기도만 왜 이러나”라며 “특히 대장동 비리 관련 요구 자료는 76건 중 단 한 건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국토위·행안위·정무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 13명은 이날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항의 방문해 자료 제출을 촉구했다. 김도읍 의원은 “대장동 관련 자료가 국가안보 또는 사생활 사안도 아닌데 자료를 안 주고 버티면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김은혜 의원도 “대장동 개발이 역사에 남는 롤모델이라면서 왜 치적을 가리고 있느냐. 숨길 게 많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국감’에서 이 후보가 경기지사직을 유지한 채 출석 의사를 밝혔음에도 정작 경기도와 성남시가 협조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행안위와 국토위는 오는 18일과 20일 경기도 국감을 진행한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3일 오후 제주시 도남동 KBS제주방송국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제주도사진기자회

대선 주자들도 공세에 나섰다. 국민의힘 윤석열 경선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의 대장동 게이트 수사 지시에 대해 “대통령이 특정 사건에 대해 시시콜콜 지시하는 게 과연 옳은가”라고 반문하며 “(사정기관이) 압력에 굴하지 않고 소신껏 일해야 하는 풍토를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내부자들은 모두 ‘그분’을 이재명으로 가리키고 있다”며 특검 수용을 압박하기도 했다. 유승민 경선 후보도 “검찰은 단 한 번도 이재명 지사를 조사한 적이 없고 이곳(경기도)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한 적이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 후보) 본인이 몸통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특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의 자료 제출 요구와 관련해 “대장동 관련 사업은 성남시 자료라서 경기도에 일체 있을 수 없다”며 “분가한 자식 집에 가서 시아버지가 며느리 부엌살림을 뒤지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여야는 이날 열린 국감에서도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증인 출석 여부 등을 놓고 충돌했다. 국민의힘은 정무위에서 대장동 사업 구조상 이 후보의 확인을 위해 이 후보 증인 출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 후보가 이미 국토위·행안위 국감에 나가기로 했다며 요구를 일축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